• 최종편집 2020-01-22(화)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4 0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진핑.jpg

 

 

1980년대 중국 정부가 개혁과 개방을 시작한 이후부터 미국은 중국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어 왔다. 
 
이는 중국이 평화롭고 민주적인 국가로 탈바꿈할 것이라는 약속에 기인한 것이었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지금, 중국이 평화롭고 민주적인 국가가 될 것이라는 희망은 산산이 부서졌다. 
 
중국 공산당은 스스로 평화로운 국가라고 다른 나라들을 속여 왔다. 
 
그러나 현재의 중국은 냉전 시대의 소비에트 연방보다 더욱더 위험한 존재가 되었다.
 
 
중국 전문가인 빌 거츠(Bill Gerts) 기자
 
“중국 정부는 약 40년 동안 다른 국가들을 속여 왔다. 미국 행정부도 그동안 중국 정부에게 속았다. 나는 이 사태를 ‘40년간의 도박’이라고 말하고 싶다. 세계의 많은 국가는 중국과 교류를 하며 우호적인 태도를 취한다면, 중국이 바뀔 것이라고 믿어 왔다. 하지만 그것은 근거 없는 도박에 불과했다. 이러한 도박은 완전히 실패했고 중국은 이제 세계적인 강대국이 되었다.”
 
그동안 미국 정부는 친(親) 중국 국회의원들, 정보 분석가들 그리고 경제 지도자들에게 속아 온 셈이 된 것이다. 
 
이로 인해 중국은 평화로운 존재가 아니라 오히려 핵으로 무장해 미국을 위협하는 존재로 성장했다. 
 
현재 중국 정부는 공산주의 이념을 기반으로 세계의 패권을 차지하고자 하고 있으며, 그 첫걸음으로 미국을 무너뜨리려고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국은 이미 불공정한 무역 조항을 실시하고 미국 회사들의 기술을 불법으로 빼내고 있다. 
 
이러한 과정은 중국이 세계적인 군사 강국으로 성장하게 하는 동력이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은 경제, 온라인, 우주 등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미국을 위협하고 있다. 
 
중국의 위협이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트럼프 정부의 앞으로의 대응이 중요해 보인다.
 
 
중국 전문가인 빌 거츠(Bill Gerts) 기자
 
“날이 갈수록 심화하는 중국의 위협 속에서 트럼프 대통령만이 미국의 최선의 희망이다. 트럼프 정부는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의 위협을 깨달은 정부이다. 중국은 이제 종횡무진 세계를 누비고 있다. 또한 중국은 미국의 인공위성을 격추해 미국의 통신과 금융 활동을 마비시키고자 ‘Assassin's Mace’라고 불리는 우주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 중국의 우주 무기는 지구 궤도를 공전하는 인공위성을 무력화하기 위한 고출력 레이저 장치를 장착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은 미국의 전력망을 마비시키기 위한 집단 해커 군단도 양성하고 있다. 중국의 위협은 잠재적인 것이 아니라 실제적인 위협이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 주석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헌법을 바꾸었다. 이로 인해 시진핑 주석은 전례 없는 권력을 얻으면서 새로운 마오쩌둥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는 전 세계에 공산주의 이데올로기를 퍼뜨리고자 한다. 그뿐만 아니라 시진핑은 중국 서부에서 대규모 인권 침해를 자행하고 있으며, 기독교 교회를 폐쇄하고 있다. 또한 중국은 대만을 재탈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홍콩에게 했던 ‘1국가 2체제’의 약속 또한 어겼다.”
 
중국 전문가인 빌 거츠(Bill Gerts) 기자의 CBN과의 인터뷰
 
 
 
"앞으로도 중국의 행보(行步)는 중국에 있는 그리스도인들과 전 세계의 그리스도인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중국이 정의로운 강대국으로 변화될 수 있도록 그리스도인들의 많은 기도와 관심이 필요하다."
 
水能载舟,亦能覆舟  /  贞观之治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반] 강대국(强大國) 중국과 기독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