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2(일)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8 17: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동성애.jpg

 
 
[CHRISTIANTODAY=MAGUGANNEWS] 북아일랜드 정부가 동성결혼 합법화가 시행된 후, 종교와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조항을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북아일랜드 정부의 이러한 약속은 기독교 단체들이 ‘만약 1월 13일 시행되는 동성결혼 합법화 이후, 종교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보호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이루어졌다.
 
북아일랜드 장관 줄리안 스미스는 “동성결혼을 비판하는 것이 위법행위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공공질서 법안이 개정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평등 법안의 변경은 종교단체나 종교인들이 동성결혼 기념을 위한 행사에 참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하는 것을 막아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결혼과 성(性) 정체성에 대해 성서적 관점을 고수하는 단체나 기업들이 그들의 가치관에 따라 자유롭게 직원을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이다.
 
법안의 추가적인 변경은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협의 기간이 끝난 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The Christian Institute는 “우리는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종교 기관을 보호하는 법적 조항을 기대한다.”라고 발표했다.
 
The Christian Institute의 사이먼 칼버트는 “우리는 북아일랜드 장관이 우리가 제기한 문제의 타당성을 인식하고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행동한 것에 대해 감사한다. 우리는 학교와 직장에서 표현과 양심의 자유를 보호하는데 필요한 명확한 지침이 설립되는지 지켜볼 것이다. 또한 경찰 공무원들이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도록 하는 훈련과 지침도 필요하다. 우리는 동성결혼 합법화가 결혼에 대해 성서적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을 처벌하는 도구로 사용되지 않길 원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아일랜드 정부, ‘동성결혼 합법화 이후, 종교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보호 조치’ 약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