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4(일)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8 2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3.jpg

 

 

[NEWSIS=MAGUGANNEWS]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총신대·성결대·한남대 총장에게 교직원 채용 시 교원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지 말라고 권고한 내용에 대해 1년이 넘도록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8년 12월 교직원 채용 시 모든 교직원의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는 것은 종교를 이유로 한 고용차별"이라며 "총신대·성결대·한남대 총장에게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교직원 채용에서 기독교인으로 자격을 제한하지 말라고 권고했는데 해당 대학들은 '불수용'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인권위는 당시 이 대학들이 종교를 이유로 교직원 채용에서 차별을 한다는 진정에 대해 "대학들은 성직자를 양성하는 대학이라기보다 고등교육기관이므로 공공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기독교 신자라는 요건은 대학교 교직원이 되기 위한 '진정직업자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인권위 권고에 대해 ▲총신대는 행정직원 채용 시 종교적 자격 제한은 종립학교의 설립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필수조건이므로 권고내용 불수용 입장 ▲한남대는 1년 동안 논의 진행 ▲성결대는 전임교원 자격을 성결교회에 소속한 교회 세례 교인을 원칙으로 하되, 기독교인이 아니라도 교단 소속교회에 출석하는 조건으로 재단 이사회에 채용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인권위는 불수용 입장을 직접적으로 밝히지 않은 성결대와 한남대에 대해서 "성결대는 여전히 전임교원 자격을 세례교원으로 제한하고 있다는 점에서 권고를 수용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한남대도 논의만 진행하는 것은 권고를 수용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에 인권위는 필수적인 경우가 아닌데도 교직원의 지원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는 것은 종교를 이유로 한 고용차별임을 알릴 필요가 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라 관련 내용을 공표하기로 했다.
 
인권위의 공표는 인권위 권고에 불수용한 사유가 합리적인 이유가 없다고 판단될 때 불수용 내용을 외부에 알리는 것을 말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대 "기독교인만 직원 뽑겠다"…인권위 권고 불수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