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4(수)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9 03: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멕시코 세계여성의 날 거리 시위.jpg

 

[AP,NEWSIS=MAGUGANNEWS] 지난 8일(현지시간) 멕시코 시티에서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대규모 여성 시위대가 시내 한복판 소칼로 광장에 모여 멕시코 내 만연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살인에 대해 항의했다. 

이날 시위대는 1년간 희생된 여성 피살자의 이름들을 흰색 대문자로 빼곡히 적어 놓았다.
 
이어 수천 명의 시위대가 피살된 소녀들의 어머니들을 앞세우고 행진을 하면서 특히 가까운 사람들에 의해 자행되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살인을 멈추라는 구호를 외쳤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공공대학의 학생인 아나 파울라 산토스(21)는 "나는 다음 번 피살자가 되기 싫다. 내 엄마가 다음 번 희생자가 되는 것도 싫다"라고 구호를 외쳤다.
 
멕시코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해 1년 동안 폭력으로 살해된 멕시코 여성의 수는 무려 3,825명으로, 2018년에 비해 7% 늘어났다.
 
이는 하루 평균 10명의 여성이 살해되고 있는 셈이어서 멕시코는 여성이 살기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게다가 최근 몇 해 동안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실종된 여성의 수도 수천 명에 달한다.
 
미겔 아구스틴 프로 인권센터의 변호사 소피아 데 로비나는 "우리는 그 모든 희생자들을 한데 모아 숫자로 만들고 그동안 우리에게서 빼앗아간 수많은 실종자 여성들도 전부 통계를 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 활동가들, 친지들과 함께 멕시코에서 2016년 이후에 실종된 모든 여성들의 명단을 모으기로 했다. 
 
이 명단은 정부의 살인사건 공식 기록에서 여성 피살의 범주에 드는 것을 모두 뽑은 것이어서 이 나라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피살된 증오범죄의 생생한 증거가 되고 있다.
 
이들이 수집한 명단에는 3,300건의 살인사건 피해자가 들어있다.

또한 이 아이디어는 결국 도심의 아스팔트 위에 그 이름들을 새기는 데 이르렀고, 여성의 날 행진에서도 소리를 내어 이름들을 부르게 되었다.
 
멕시코에서 여성이 피살되는 것은 흔히 성폭행이나 무자비한 구타 등에서 이어진다. 어떤 여성들은 산 채로 불태워지기도 하고 사지가 절단되는 경우도 있다.
 
한편 수사 당국은 범죄 예방에도 무능하고 수사에도 무능한 것처럼 보인다. 그런 범죄들 가운데 범인이 잡혀서 유죄판결을 받는 경우는 아주 희소하기 때문이다.
 
이 날 시내에서는 행진이 지나가는 연도에 많은 아이들과 여자들이 페인트 붓을 들고 이름 쓰기에 동참했다.
 
8일 진행된 시위에서는 가정주부들, 대학생들, 어린 아이들을 목마를 태운 젊은 엄마들이 보라색 셔츠와 큰 모자를 착용하고 멕시코 시티 시내를 행진했다.
 
이들이 들고 있는 손팻말에는 "우리는 더 이상 매 맞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심장이다" " 내가 오늘 행진하는 것은 내일 죽지 않기 위해서다" 등의 문구가 쓰여 있었다.
 
한편에서는 복면을 쓴 여성들이 건물의 유리창을 깨고 불을 지르거나 빌딩 벽에 스프레이로 구호를 썼다. 일부 시위대는 공격대가 스프레이로 “우리는 이제 지긋지긋하다(We're fed up)”라는 문구를 쓰자 환호하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두 딸과 아들을 데리고 중부 도시 푸에블라에서 올라온 엄마 엔리케타 디에고는 행진에 참가한 목적을 두고 “멕시코의 모든 여성들을 위해 치안이 개선되기를 바라서”라고 말했다.
 
53세의 그녀는 "그들은 아무도 처벌받지 않고 무사하다. 그것이 우리를 두 번 죽인다"라고 말했다.
 
행진 뒤에 여성들은 멕시코 상원 빌딩 주변의 울타리에 항의 편지를 담은 카드를 테이프로 붙였다. 처음 시위에 참가한 여성들은 보안을 위해서 팔에다 자신의 이름과 연락처, 심지어 혈액형까지 써서 밴드로 붙이기도 했다.
 
나탈리아 올랄데(18)란 여대생은 다리에 보라색 스카프를 묶고 행진에 참여했다. 
 
그는 “멕시코에서 여성에 대한 범죄에 관대하고 사법이 집행되지 않는 것에 화가 나서 나왔다”며, “지금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지만, 일단 취업을 하고 일을 하게 되면 성추행을 당할 일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날 시위에서 그는 "우리는 자유롭고 안전한 삶을 원한다"고 외쳤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여성의 날, 멕시코에서 '여성 폭력·살해' 대규모 항의 시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