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4(수)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4 06: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준공식.jpg

 

 

[아사히,NEWSIS=MAGUGAN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7월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개최를 둘러싸고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거듭 강조하는 가운데 연기·취소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취소시 일본은 88조 원이 넘는 손실을 입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도쿄올림픽 취소되면 日경제 타격 불가피
 
13일 아사히 신문은 SMBC닛코증권을 인용해 도쿄올림픽이 취소되면 관련 손실액만 총 6,700억 엔(약 7조 7,000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900억 엔의 티켓 수입, 방일 관광객 등을 포함한 관람객들의 음식·상품 구입 등이 포함된다.
 
SMBC닛코증권 6일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취소될 경우 7조 8,000엔(약 88조 838억 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는 추산했다. 특히 일본은 국내총생산(GDP) 1.4% 하락하며 경제에 큰 타격을 받게 된다고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당초 2020년 올림픽 입후보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하는 과정에서 손실액은 우선 도쿄(東京)가 보충하고, 불가능할 경우 일본이 나서 메우기로 협의했다고 도쿄도 간부가 설명했다. 이 간부는 "취소보다 연기가 훨씬 좋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취소 권한 IOC에…취소시 일본은 보상도 못 받아

 
코로나19가 창궐해도 올림픽 취소 권한은 일본 정부가 아닌 IOC가 쥐고 있다.
 
IOC가 올림픽 개최 도시와 맺는 계약에는 전쟁, 내란 외에도 "대회 참가자의 안전이 이유를 불문하고 심각하게 위협당하고 있다는 믿을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있을 경우" IOC가 취소할 권리가 있다고 기재됐다.
 
만일 IOC가 취소 판단을 내리면 직접 개최 도시에 취소 검토를 통보한다 이후 60일 이내에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계약이 해지돼 올림픽은 취소된다.
 
특히 도쿄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일본 측은 보상 및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리를 포기하는 내용도 계약에 명기돼 있다.
 
IOC의 권한은 압도적으로 강력하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IOC가 도쿄올림픽 마라톤 경기 개최 장소를 도쿄에서 삿포로(札幌)로 옮기겠다고 나섰을 때도 도쿄도와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일방적으로 결정에 따를 수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올림픽 취소는 다방면으로 막대한 손해를 가져오기 때문에 IOC도 쉽게 취소 결정을 내릴 수는 없다. 거액의 자금을 제공하는 TV 방송국과 스폰서 기업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올림픽 취소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분위기이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의 올림픽 담당자가 "입국 제한으로 해외 선수와 해외 선수와 관객이 오지 않으면 대회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고 전했다.
 
현재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 등 여러 국가에 대해 입국 제한을 실시하고 있다.
 
당초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는 약 1만 명으로, 해외 관객도 100만 명으로 추산됐다.
 
 
▲과거 하계 올림픽 3번 취소돼…모두 '전쟁' 이유
 
1896년 근대 올림픽 시작 이후 총 3번 하계 올림픽이 취소된 바 있다. 1916년 독일 베를린 올림픽, 1940년 도쿄올림픽, 1944년 영국 런던 올림픽이다. 모두 전쟁 때문에 취소됐다.
 
올림픽을 '연기'한 전례는 없다. 아사히는 만일 이번 도쿄올림픽이 2년 연기될 경우 올림픽과 맞먹는 빅 이벤트인 월드컵과 일정이 겹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2022년 월드컵 개최지인 카타르가 기존 6~7월 개최에서 11월로 일정을 미뤘기 때문에 여름 개최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일정을 연기한다고 해도 도쿄에 있는 올림픽 관련 시설 유지 관리 비용 등 과제가 산적해 있다. 한 간부는 "수백억 엔의 추가 지출이 있을 수 있다"며 도쿄도민의 이해를 구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쿄올림픽 취소되면?"…일본 88조 원 경제 피해 보상 못 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