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2(월)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6 23: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파리경찰청.jpg

 

 

[AP,NEWSIS=MAGUGANNEWS] 프랑스 검찰은 4일(현지시간) 파리 근교의 한 공원에서 전날 한 괴한이 행인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죽이고 2명을 다치게 한 뒤 달아나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을 "테러와 관련된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발표했다.
 
AP통신과  BFM 방송, 르 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3일 오후 2시께 파리 남동부 외곽도시 빌쥐프의 오트브뤼에르 공원에서 한 남자가 갑자기 행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검찰은 4일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몇 시간 동안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한 결과 "공격을 한 22세 남성은 오랜 중증 정신질환 병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동안 극단적  급진 성향을 보였고, 빌쥐프에서 테러를 할 계획을 미리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따라서 검찰은 이번 수사결과 이 사건은 "테러범죄와 관련된 살인 및 살인미수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현지 검찰의 로르 베퀴 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서 발표했다.
 
검사는 용의자가 2019년 5월~6월 사이에 이슬람교로 개종했으며 사람들을 공격할 때 여러 차례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를 외쳤다고 말했다.
 
검찰은 현재 공격범의 전화통화 내역과 컴퓨터 기록 등을 조사하고 있지만, 아지까지 확인된 공범은 없다고 밝혔다.
 
용의자의 가방에서는 편지 한 통과 이슬람교에 관한 여러 권의 책들이 발견되었고 그 가운데에는 수니파 이슬람교의 엄격한 계율을 해설한 책자도 포함되어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한편 그의 범행으로 부상당한 2명의 여성들은 아직도 병원에 입원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파리 근교 흉기난동 테러…4명 사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