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4(토)
  • 로그인
  • 회원가입
  • 지면보기
  • 전체기사보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2 09: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개신교계 방문한 박양우 문체부 장관.jpg

 

 

[NEWSIS=MAGUGANNEWS]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개신교계를 다시 만나 예배 자제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교계는 종교집회를 바라보는 강압적인 분위기를 성토하면서 자발적인 참여를 보장해줄 것을 호소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총연합을 잇달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한국교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이날 개신교계는 종교집회 금지 논란에 대해 정부를 향해 강한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은 "(정부가) 공권력을 동원하는 것처럼 보이니 굉장히 속상하다. 자발적 협력을 이끌어내실 수 있도록 해달라"며 "대통령에게 긴급명령권을 발동해달라고 하는 얘기까지 있는데 교회는 그런 기관이 아니라고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제발 정부에서 신천지와 교회를 동일하게 보지 않도록 해달라"며 "신천지의 비합리성 비윤리성, 반사회성을 보면서 교회는 윤리적·사회적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 장관님도 한국교회를 이해하고 대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교회총연합 소속 기독교한국침례회 측 윤재철 목사는 "저는 대구에서 왔다. 요즘 대구에서 왔다고 하면 마치 바이러스 대하듯 한다"며 "수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현재 교회에는 (확산 사례가) 없다. 방역에 얼마나 철저했는지 숫자를 보면 깜짝 놀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해해달라는 게 아니라 강요를 하지 말아달라는 것이다. 교회는 누구보다 판단력이 있다"고 호소했다.
 
이 밖에도 일각에서는 "헌법상 종교의 자유를 침해할 수 없다"는 언급도 나왔다.
 
이에 박 장관은 "개인적으로는 저도 (개신교) 교인이기 때문에 교회에서 말씀하시는 것 같은 그런 심정"이라며 "교계에서 이번에 코로나19 방역과 여러 문제에 협조해주신 데 대해 고맙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실 정부는 기독교뿐만 아니라 모든 종교에 대해 강압하거나 간섭하거나 그런 것이 아니다. 종교집회의 자유는 정부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도 관여할 수 없다"며 "그럼에도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그런 얘기가 있어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부에서 행정명령 등의 얘기가 나온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천지와 다른 종교는 전혀 별개다. 정부도 동일시하고 그런 건 전혀 아니다"라며 "신앙적 핍박이 정부에서 있을 수 있겠나. 다만 환경적으로는 우려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주십사 하는 측면이라고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박 장관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면담을 가졌다.
 
박 장관은 "주일예배가 기독교 역사에 있어서 생명과도 같은 요소일 텐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것은 평가받아 마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단감염 우려가 있다. (교계가) 협조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비치는 것은 원치 않는다"며 종교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이에 이 총무는 "한국교회 입장에서는 일제의 신사참배 하에서 강제로 예배가 금지된 경험 외에는 이번 코로나 발생으로 인한 예배 자제가 처음"이라며 "한국교회가 생명의 안전을 가치에 두고 고정적으로 드려왔던 예배를 양보하고 자제하는 행위 자체가 굉장히 중요한 차원을 열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특별히 대구·경북지역 같이 집단감염에 의해 사회 전체의 경제적 활동이 마비돼 있는 곳에 기본소득제에 해당하는 금전 제공, 이런 것들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생명 안전의 문제인데 이걸 총선 국면에서 정쟁 이슈로 만드는 걸 보면 과연 무엇을 위한 정치인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장관이 개신교계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3일 한국교회총연합을 방문해 종교집회 자제를 긴급 요청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천주교와 불교계는 감염 예방 차원에서 전국의 모든 미사와 법회를 중단했지만 개신교 일부 교회에서는 아직 예배를 진행 중인 데 대해 종교집회를 금지해야 한다는 논란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양우 장관, '예배 자제' 당부…개신교 "강요는 말아 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